저희 'Sonic Boom Recording Stuido'에서 여러분들의 음악에 날개를 달아보시기 바랍니다.
 

 
Home > Portfolio > 작업음반 소개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황경수
2014-07-24 00:17:16 | 조회 : 198
제      목 피콕 1ST EP - APPRIVOISER
첨부파일
Download :3






아름다움을 향한 진화 피콕 첫 번째 앨범 [apprivoiser (아프리브아제)]

공작새의 자태처럼 화려하고 멋진 날개를 펼치기 전에, 가장 안정되고 잘 보이는 장소를 찾아 자리를 잡고 있는 모습이... 노래들을 듣고 있노라면 먼저 머릿속으로 영상들이 떠올려지는 특성도 느껴진다.
모던한 팝과 포크에 살짝 R&B 스타일까지 어우러져 포용하고 있는 독특한 보컬 스타일과 음악은 특별한 개성이자 변별력으로 자리하며 이들을 기억시킬 것 같다.

- 성우진(음악평론가/경인방송 "한밤의 음악여행" PDJ)

똑 같은 하루하루 쳇바퀴처럼 돌아가는 일상에서 나를 꺼내주는 것은 무엇일까? 수많은 기억들의 편린 속에 우리가 일상에서 느끼는 감정들을 솔직하고 섬세하게 풀어나가는 피콕의 첫 데뷔 앨범 [apprivoiser (아프리브아제)]을 통해 아름다운 날개 짓을 펼친다.

일, 사랑, 친구, 가족 모든 것으로부터 멀어져 혼자만 남겨진 듯한 쓸씀함과 외로움 모든 길여진 상황에서의 이탈과 그로 인한 두려움을 표현한 타이틀곡 ‘길들여지다’는 피아노와 오케스트레이션 연주가 주를 이루는 아름다운 곡이다. 신스사운드를 시작으로 잔잔한 피아노 선율에 오케스트레이션 편곡이 가미된 감성적인 ‘옥’은 헤어진 연인에 대한 미련의 감옥에 갇혀 사랑을 나눴던 보석 같은 순간의 대해 그리움의 감정을 모티브로 험함과 귀함의 중의적 의미를 담고 있는 ‘옥’이란 단어로 표현한 곡이다.

읊조리는 듯한 보컬과 첼로연주를 연상시키는 베이스의 볼륨 및 스타카토 연주가 돋보이는 ‘여름밤’과 점점 거세지는 빗줄기를 기타 사운드와 새벽의 고요한 느낌을 살린 베이스의 슬라이드 바 연주가 가미된 ‘비오는 새벽이면’ 은 떠나간 연인에 대한 빈자리가 주는 느낌을 날씨와 시간을 통해 마음의 쓸쓸함을 표현한 곡이다.

쓸쓸한 저녁을 표현한 피아노 선율과 신스사운드로 시작하는 ‘숨바꼭질’은 해질 무렵, 술래가 된 꼬마아이가 다른 친구들이 모두 집에 들어간 줄도 모르고 계속해서 찾고 있는 모습과 이미 떠나간 연인에 대한 부질없는 미련의 감정을 오버랩 시켜 표현한 곡이다.

곡과 곡 사이에 아름다운 선율로 이어지는 ‘미로’, ‘숨바꼭질’, ‘b’ 은 사랑하는 연인에 대한 감정의 변화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연주 곡으로 앨범에 이야기를 더해주는 소중한 곡들이다. '아름다움'을 표현하기 위한 진화. 피아노와 일렉 베이스를 기반으로 자신들만의 음악을 하는 피콕의 화려한 비상이 시작되었다.


피콕의 1ST EP - 'APPRIVOISER '입니다.

소닉붐 스튜디오에서 믹스다운, 마스터링 작업이 이루어 졌습니다.


음원 듣기 - http://minihp.cyworld.com/pims/main/pims_main.asp?tid=41277188

이전글 | KNAVE 2ND EP - BLACK PIERROT 황경수   2014/10/16
다음글 | 에레혼 1ST EP - NOW HERE 황경수   2014/07/24
목록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aerew